HGUC 도벤울프 제작기 날아라 간다무

지난번에 올렸던 실버불릿 리페어드를 리페어드로 만든 주범, 도벤울프입니다.



언제나 귀찮은즐거운 런너 세척 후 건조. 이것도 런너가 좀 많아지니 이래저래 지겹네요. MG 만들때 어쩔꼬...;;


흰색 런너가 섞여있는 것은 실버불릿 런너 중 도벤울프와 겹치는 것은 교환했기 때문입니다. 밝은색 칠할때 밑색 칠하는 수고를 덜려는 꼼수...


도벤울프는 한 번 만들어봤고, 바리에이션인 실버불릿도 최근 만들어봤으니 이번엔 가조 없이 그냥 바로 도색 준비. 그런데 조립 안하고 그냥 부품만 때서 다듬는것도 고역이네요.


꼬치구이 준비 완성. 


이제 도색할 마음의 준비를 다잡는 동안 간단한 개조(?)를 합니다. 부품구매 카페를로 추가 구매한 도벤울프(UC)의 뒷 스커트와,


사포를 준비합니다.


양각문양 마스킹이 귀찮았던 저는 그냥 문양을 없애버리기로 했습니다.


...는 아니고요;;


길이재서 상하좌우대칭 맞추기는 어려우니 그냥 꼮지점들을 이어보고 겹치는 점 두 개를 골라줍니다.


그리고 하늘을 뚫는 드릴 핀바이스로 구멍 뿅뿅.


역시나 부품구매한 도벤울프(UC)의 어깨 부품과,


얼마전 HG 커스터마이즈 캠페인을 통해 풀린 웨폰&조인트C의 1번 부품들을 준비합니다.


그럼 이런 조합이 나오고,


팔을 달아줄 수 있습니다.


딱히 네오지옹을 의식한건 아닌데, 사실 구상 자체는 올 초에 한건데 역시 이제는 네오지옹이 연상되는건 어쩔 수 없네요; 원래는 백팩이나 허리에 달아줄까 했는데 마땅치 않아서...


아악, 마스킹이 절 죽이려해요.


결국 이 부품도 마스킹 했습니다. 고로 절대 저 위에서 마스킹이 귀찮아서 갈아버린건 아닙니다.


세상에는 두 가지 일이 있습니다. 잘하면 좋고 못하면 어쩔 수 없는 일과 잘하면 당연하고 못하면 욕먹는 일.


마스킹, 도색 후 테이프나 졸을 제거하는것은 후자에 속하죠. 깨끗하게 도색되고 떨어지면 그냥 그런거지만 도색이 세나갔거나 테이프/졸에 도료가 붙어서 부품 위에서 떨어져나오면...


데칼 붙일 위치를 파악하기 위해 대충 조립 한 번 해줍니다.


여담이지만 저 파란색을 도색할때 중간에 도료가 다 떨어졌습니다(망할 군제, 10ml가 뭐야 10ml가...). 개인적으로 건프라 칠하던 덕후가 가장 분노할때는 도색이 떡졌을때도 마스킹이 샜을때도 아닌 칠하다 도료가 바닥났을때라고 봅니다. 당장 분노의 검색질 후 최대한 가깝고 해당 도료가 있는 오프라인 상점을 확인, 영업 종료 20분 전에 가서 사왔지요.


데칼링도 완료. 데칼은 붙이면 멋있기는 한데 너무 시간이 오래 걸려요.


아무튼 이제 밑색 도색, 1차 도색, 마스킹, 2차 도색, 데칼링이 끝났습니다. 


그리고 조립해주면 이렇게 멋있는 도벤울프가 됩니다.




죄송합니다;;; 완성샷은 마감제 뿌리고 올리려는데, 요즘 너무 습하네요ㅠㅠ


덧글

  • 아스나르 2014/06/22 11:07 # 답글

    역시 마스킹 노가다는 힘들죠.
    혹 부품구매 까페 주소를 좀 알수 있을까요?
  • 청빛 2014/06/22 14:12 #

    지금 반다이에서 키트별 전용 데칼을 판매하는것 처럼 해당 킷의 설정화에 맞춰 재단한 전용 마스킹 테이프 셋트를 팔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럴 일은 없겠지만...

    부품구매 카페 주소는 http://cafe.naver.com/gundamway 입니다.
  • 아스나르 2014/06/23 00:32 #

    오 감사합니다.
  • 니킬 2014/06/22 20:20 # 답글

    뒷스커트에 달린 팔이 어떻게 활용될지 완성샷이 기대됩니다.
  • 청빛 2014/06/23 02:31 #

    기대해주시다니 감사합니다^^
  • R쟈쟈 2014/06/22 22:41 # 답글

    으앗 급격한 괴수화 진행중이시군요!
  • 청빛 2014/06/23 02:32 #

    아니 제가 괴수라니, 어림도 없지 말입니다ㅎㅎ
댓글 입력 영역